전체뉴스 텍스타일뉴스 패션뉴스 기계뉴스 갤러리 포토뉴스 플러스뉴스 prnews




효성, PP제품 유럽 시장 공략 확대 강화

뉴스일자: 2019년10월17일 11시13분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효성이 16일(수)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막(23일 폐막)한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Rubber) 2019'에 참가해 PP제품을 대거 출품 유럽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케이페어는 1952년 시작돼 3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효성은 이번이 첫 참가이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 참가를 계기로 글로벌 넘버원 PP제품으로 유럽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시에서 효성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플라스틱 시장에 PP-R 파이프용 ‘R200P'를 적극 홍보하고 냉온수관용 파이프와 투명용기용 PP 소재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효성은 독자적 기술인 탈수소(DH: Dehydrogenation) 공정을 통해 원료인 프로판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

효성은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들에게 공급 중이다. 2006년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세계일류상품으로도 인정받았다.

또한 효성의 투명용기용 PP는 내용물과 신선도 확인을 위한 투명성이 높고 강한 내구성을 갖췄으며, 프탈레이트 미함유와 식품접촉 안전성 인증을 획득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VOC(Voice of Customer) 청취 등 고객과의 직접 만남을 강조한 효성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전시회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WTO 산하 ITC(International Trade Center)의 국제무역통계 Trade map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독일의 폴리프로필렌 원료 수입량은 약 189만톤(미화 약 33억달러) 규모로 독일은 중국(약 502만톤, 미화 약 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 유럽1위의 PP수입국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www.wtn21.com )


★섬유이슈섹션 목록으로



 
-->

미국 Z세대, 오프라인...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정승은, 이세림 기...
‘휠라 X 유튜브 게이밍...

대구 염색업계, 정부...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구동찬 기자]염...
효성, 국산화한 소재로 ...

칼럼-대통령의 상가(...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조영준 대표기자]10월...
칼럼-스태그네이션 위기...

윤승아, 레드 숄더백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 배우 ...
온앤온, 차정원 팔색조 ...

인터뷰-김경재 니카코...
염색업계와 파터너쉽 절실, 기술협력 통해 염색산업 ...
■ 인터뷰-Wintextile G...

백화점 봄신상품 대신...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 봄의 시...
공정위, 유통업체 갑질...

롯데관광, 내년 7,8월...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안정민 기자]롯데관광...
세계여행-이탈리아 베네치...

음식-짜조, 분짜, 쌀...
!-짜조(Cha gio/차조): 베트남의 튀...
음식-반쎄오(bánhx...
 
 
포토뉴스
[세아상역], 에...
영상뉴스
텍스TV-스위스 ...
스타뉴스
아역 대세 김소...
인터뷰
창간 16주년 특...
여행뉴스
여행 에세이-선...
음식뉴스
음식-타이완 요...
광고안내 | 구독신청 | 행사달력 | 제품광고 | 사이트맵 | 회원자료 | 블로그/SNS | 포토갤러리 | 독자포토 | 협력매체 | 회사소개 | 푸드저널 | 투어저널 | ITFOCUS | 패션저널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텍스타일라이프(발행인 조영준). 등록번호:서울 다-06690, 등록(창간)일자:1997년 7월 27일, 청소년보호책임자:박윤정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6층,T:02-3665-6950(본사),053-556-6078(대구),F:02-6008-2774,E:okf2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