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텍스타일뉴스 패션뉴스 기계뉴스 갤러리 포토뉴스 플러스뉴스 prnews




음식 에세이-복숭아 통조림

뉴스일자: 2005년06월17일 05시44분

아들 녀석이 복숭아 통조림을 앉은 자리에서 두 통이나 먹어버렸다.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한참 커가는 아들 녀석의 왕성한 식욕이 부럽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물질적인 풍요 속에 묻혀 아버지 세대가 간직하고 있는 복숭아 통조림의 옛 추억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쉽기도 했다.


나는 아들 녀석에게 복숭아 한조각을 받아 들고 사진을 찍었다.
"아빠 왜 먹지 않고 사진 찍어"
"옛날 생각이 나서..."
"..."
"아빠 어릴 때는 이 복숭아 통조림이 정말 맛있는 간식이였지. 통조림 하나를 따면 할아버지가 먼저 한조각 드시고 아버지, 할머니도 한조각씩 맛 보시고 아빠도 누나와 동생 등과 한조각씩 나눠 먹었다. 한조각도 아껴서 먹었지... 그땐 복숭아 통조림 국물도 버리지 않고 먹었단다"
"그땐 그때고.."

아들 녀석은 아버지의 옛 추억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는 아들 녀석에게 받은 복숭아 한 조각을 입어 넣었다. 그러나 어린시절 먹었던 복숭아 통조림의 그 달콤한 맛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한마디로 맛이 없었다.  이렇게 맛 없는 복숭아 통조림을 그땐 왜 그렇게 먹고 싶었을까.


당시 어른들은 복숭아 통조림을 [깐주메]라고 불렀다.
지금 생각해 보니 일본말인 것 같다.

나는 그 당시 복숭아 통조림 맛에 반해 할머니에게 혹은 부모님께 [깐주메]를 사 달라고 조르곤 했었다. 그당시 복숭아 통조림을 먹을 수 있는 기회는 그다지 많지 않았다. 병문안을 갈 때나 아이가 아파 입맛이 없어 할 때 큰 마음 내 사 주던 귀한 음식이였다.

감기로 입맛이 없을 때 복숭아 통조림은 생기를 불어 넣는 활력소였다. 이제 그때 맛본 그런 복숭아 통조림 맛을 느낄 수 없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조영준의 스토리텔링에서...
)

■ SNS:
▶트위터▶페이스북▶홈▶블로그 ▶미니홈


음식/생활섹션 목록으로



 
-->

스파오, 컨텐츠+기술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이랜드...
휠라(FILA), 2019 ‘TEA...

패션업계 콜라보레이...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이화경 기자]...
효성첨단소재, 56회 무...

칼럼-대통령의 상가(...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조영준 대표기자]10월...
칼럼-스태그네이션 위기...

윤승아, 레드 숄더백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 배우 ...
온앤온, 차정원 팔색조 ...

인터뷰-최홍석 부산섬...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협력 성과 높여, 전시회 타지역...
인터뷰-김경재 니카코리...

백화점 봄신상품 대신...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 봄의 시...
공정위, 유통업체 갑질...

롯데관광, 내년 7,8월...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안정민 기자]롯데관광...
세계여행-이탈리아 베네치...

음식-짜조, 분짜, 쌀...
!-짜조(Cha gio/차조): 베트남의 튀...
음식-반쎄오(bánhx...
 
 
포토뉴스
칼럼-미국 골프...
영상뉴스
텍스TV-천연염...
스타뉴스
포토-좋은사람...
인터뷰
■ 창간 17주년...
여행뉴스
세계여행-이탈...
음식뉴스
와인-캘리포니...
광고안내 | 구독신청 | 행사달력 | 제품광고 | 사이트맵 | 회원자료 | 블로그/SNS | 포토갤러리 | 독자포토 | 협력매체 | 회사소개 | 푸드저널 | 투어저널 | ITFOCUS | 패션저널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텍스타일라이프(발행인 조영준). 등록번호:서울 다-06690, 등록(창간)일자:1997년 7월 27일, 청소년보호책임자:박윤정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6층,T:02-3665-6950(본사),053-556-6078(대구),F:02-6008-2774,E:okf2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