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텍스타일뉴스 패션뉴스 기계뉴스 베스트뉴스 포토뉴스 플러스뉴스 prnews




음식 에세이-열무김치

뉴스일자: 2007년10월17일 19시33분


할머니는 식사 때 마다 열무김치를 드셨다. 할머니의 열무김치는 여름에 냉장고 보다 마당의 깊은 우물 속에 두레박처럼 내려져 있다가 밥상에 올라오곤 했다. 나는 그때 열무 김치를 잘 먹지 않았다.



고기반찬이나 계란 등 주로 육식성 음식을 찾았다. 할머니에게 그런 반찬을 해달라고 떼를 쓰면서...

할머니는 방학 때 찾아온 손자들을 위해 닭장의 닭을 잡아 삼계탕을 만들거나 갈치, 동태 같은 고기 반찬을 장만하셨지만 당신은 늘 열무김치만 드셨다. '괴기(고기)는 싫여...'  할머니는 항상 '열무김치를 먹으면 속이 편하다'고 말씀하셨다.

 

자라면서 나는 할머니가 고기반찬을 좋아 하시면서도 좋은 것을 아들과 손자들에게 주시려고 드시지 않거나 정말 속이 불편해 열무김치를 선호하신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런 추상적인 생각만으로 할머니의 식성을 이해할 수 없었다. 나이가 들면서 나도 열무김치가 좋았다. 담백하고 많이 먹어도 속이 편했다. 한참에 열무김치만 한그릇 다 비우는 날도 있었다.

"열무김치 없나"

아내에게 열무김치를 주문하는 횟수도 늘었다. 아내는 손수 열무를 구입해 와 열무김치를 담는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으면서 할머니의 식성을 닮아가고 있다고 느낀다.

그러나 난 아직 할머니처럼 고기 반찬을 옆에 두고 열무김치만 고집하진 못한다. 또 아이들에게 고기반찬을 양보 하지도 않는다. 열무김치를 먹을 때만 할머니의 영혼이 느껴질 뿐 아직도 나는 어린시절의 식성과 그때 그 철없던 버릇을 간직하고 있는 것 같다.

[조영준의 다이어리에서...](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www.okfashion.co.kr)

■ SNS:
▶트위터 ▶페이스북 ▶홈 ▶블로그 ▶미니홈


음식/생활섹션 목록으로





오늘생각-안개 속에서
■ 기업 탐방-실크염...
“브랜드 본고장 이탈...
이동욱, 발렌티노 베...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코오롱스포츠, 한파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한인숙 기자]지...
■ 신년특집-섬유패션 ...

RCEP 발효시 화섬직물...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올해...
대구염색공단, 용수 에...


칼럼-패션의 환경 책...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허북구 나주시천...
칼럼-그래도 희망을 갖...

제이에스티나 핸드백,...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제이에스...
방탄소년단 美 응원단에...

■ 창간23주년 특집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윤성민 기자]코로나...
인터뷰-최홍석 부산섬유...

아카이브 앱크, 2020...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한인숙 기자]코오...
새봄 맞아 매장 중간관...



21 S/S 프레미에르 비...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21 S/S...
하임텍스틸(Heimtextil) 2...

섬산련, 섬유패션업계...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한국섬유...
SBA+섬수조, 동대문쇼룸 '...


한국여행-대구, 두류...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안정민 기자]...
한국여행-남양주, 청학천

음식-짜조, 분짜, 쌀...
!-짜조(Cha gio/차조): 베트남의 튀...
음식-반쎄오(bánhx...



오늘생각-바...
-2020년은 시작과 끝이 모두 바이러스다. 바이러스(V...
오늘생각-코로나19, 문화...
 
 
포토뉴스
2019 신년사-한...
영상뉴스
텍스TV-ITM 202...
스타뉴스
모델 이선진 공...
인터뷰
인터뷰- Wallac...
여행뉴스
한국여행-오대...
음식뉴스
음식-반쎄오(b&...
광고안내 | 구독신청 | 행사달력 | 광고/AD | 사이트맵 | 회원자료 | 블로그/SNS | 포토갤러리 | 독자포토 | 협력매체 | 회사소개 | 푸드저널 | 투어저널 | ITFOCUS | 패션저널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텍스타일라이프(발행인 조영준). 등록번호:서울 다-06690, 등록(창간)일자:1997년 7월 27일, 청소년보호책임자:박윤정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6층,T:02-3665-6950(본사),053-556-6078(대구),F:02-6008-2774,E:okf2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