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텍스타일뉴스 패션뉴스 기계뉴스 베스트뉴스 포토뉴스 플러스뉴스 prnews




음식 에세이-열무김치

뉴스일자: 2007년10월17일 19시33분


할머니는 식사 때 마다 열무김치를 드셨다. 할머니의 열무김치는 여름에 냉장고 보다 마당의 깊은 우물 속에 두레박처럼 내려져 있다가 밥상에 올라오곤 했다. 나는 그때 열무 김치를 잘 먹지 않았다.



고기반찬이나 계란 등 주로 육식성 음식을 찾았다. 할머니에게 그런 반찬을 해달라고 떼를 쓰면서...

할머니는 방학 때 찾아온 손자들을 위해 닭장의 닭을 잡아 삼계탕을 만들거나 갈치, 동태 같은 고기 반찬을 장만하셨지만 당신은 늘 열무김치만 드셨다. '괴기(고기)는 싫여...'  할머니는 항상 '열무김치를 먹으면 속이 편하다'고 말씀하셨다.

 

자라면서 나는 할머니가 고기반찬을 좋아 하시면서도 좋은 것을 아들과 손자들에게 주시려고 드시지 않거나 정말 속이 불편해 열무김치를 선호하신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런 추상적인 생각만으로 할머니의 식성을 이해할 수 없었다. 나이가 들면서 나도 열무김치가 좋았다. 담백하고 많이 먹어도 속이 편했다. 한참에 열무김치만 한그릇 다 비우는 날도 있었다.

"열무김치 없나"

아내에게 열무김치를 주문하는 횟수도 늘었다. 아내는 손수 열무를 구입해 와 열무김치를 담는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으면서 할머니의 식성을 닮아가고 있다고 느낀다.

그러나 난 아직 할머니처럼 고기 반찬을 옆에 두고 열무김치만 고집하진 못한다. 또 아이들에게 고기반찬을 양보 하지도 않는다. 열무김치를 먹을 때만 할머니의 영혼이 느껴질 뿐 아직도 나는 어린시절의 식성과 그때 그 철없던 버릇을 간직하고 있는 것 같다.

[조영준의 다이어리에서...](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www.okfashion.co.kr)

■ SNS:
▶트위터 ▶페이스북 ▶홈 ▶블로그 ▶미니홈


음식/생활섹션 목록으로







 

휠라, 써브웨이와 콜...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글로벌...
4060여성, 닫았던 지갑 ...

정부, 섬유패션산업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 정부...
중국 경제, 소비부진 디...

칼럼-이제 언택트(Unt...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김중희 섬유칼럼...
칼럼-코로나 19 마스크 ...

방탄소년단 美 응원단...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미국 ...
슈콤마보니, 송혜교와 ...

인터뷰-최홍석 부산섬...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협력 성과 높여, 전시회 타지역...
인터뷰-김경재 니카코리...

아카이브 앱크, 2020...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한인숙 기자]코오...
새봄 맞아 매장 중간관...



롯데관광, 내년 7,8월...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안정민 기자]롯데관광...
세계여행-이탈리아 베네치...

음식-짜조, 분짜, 쌀...
!-짜조(Cha gio/차조): 베트남의 튀...
음식-반쎄오(bánhx...



오늘생각-바이러스와 ...
-코로나 19(COVID-19)가 세계를 뒤덮고 있는 가운데 ...
좋은글-코로나 19에 대한 ...
 
 
포토뉴스
이랜드, 중국 ...
영상뉴스
텍스TV-2013 상...
스타뉴스
수애, 악역 연...
인터뷰
■ 창간 17주년...
여행뉴스
세계여행-신강...
음식뉴스
음식-곤드레밥
광고안내 | 구독신청 | 행사달력 | 광고/AD | 사이트맵 | 회원자료 | 블로그/SNS | 포토갤러리 | 독자포토 | 협력매체 | 회사소개 | 푸드저널 | 투어저널 | ITFOCUS | 패션저널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텍스타일라이프(발행인 조영준). 등록번호:서울 다-06690, 등록(창간)일자:1997년 7월 27일, 청소년보호책임자:박윤정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6층,T:02-3665-6950(본사),053-556-6078(대구),F:02-6008-2774,E:okf21@naver.com